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피해여성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3-25 12:36
조회
15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박사'
다수 여성 집단 성착취한 혐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손석희 사장 등 3명 특정해 사과
실질적 피해 입은 여성들에겐
진심 담긴 사과 인사 없어


0000077501_001_20200325112314389.jpg?type=w430원본보기


25일 오전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박사방'의 '박사' 조주빈(25)는 기자들 앞에 서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해 최소 74명의 여성을 성 착취한 영상을 제작해 텔레그램 단체 채팅방 '박사방'에서 유포해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24)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 된 조씨를 25일 오전 8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 됐던 조씨는 이동 직전 기자들 앞에 섰다. 일대는 조씨를 취재를 하려는 기자들이 수백명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조씨는 목에 보호대를 하고 마스크를 벗은 채 얼굴을 드러내고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현재 조씨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윤장현 광주시 전 시장, 김웅 기자를 언급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조씨는 아르바이트 구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의 신상정보를 갈취해 이를 미끼로 나체 사진과 가학적인 성 착취 영상을 제작했다. 성 착취 영상은 텔레그램 단체 채팅방 '박사방'을 통해 유포됐다. 



아울러 구청 동사무소에서 근무 중인 사회복무요원을 운영자로 두고 피해자들과 '박사방'의 일부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유포하고 협박하는 데 사용했다. 

24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성평등위원회와 민주언론실천위원회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조합원을 대상으로 긴급지침을 발표했다. 

언론노조는 "범죄행위를 필요이상으로 자세하게 묘사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씻을 수 없는 상처' 등 피해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표현도 부적절하다"라며 '악마'나 '짐승' 등 가해 행위를 축소하거나, 가해자를 비정상적인 존재로 타자화 하는 표현을 쓰지 말라고 권고했다. 

[여신 후원자 되기]

온라인바카라 김서현 기자 seoh@womennews.co.kr

▶ 여성신문 후원자가 되주세요
▶ 여성신문 '홈페이지'
▶ 기사제보, 투고


<Copyright ⓒ 여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